'삼성, 됐거덩' 삼성바로보기문화제


    > 게시판


9751
2005-11-24 15:36:51
인천일보 노동조합
http://www.incheonnojo.org
인천일보 파행과 관련한 보도자료(오마이뉴스,한겨례)


★오마이뉴스 보도
<인천일보>, 노조 무력화 등 문건 발견 파문
등기이사 변호사 사무실서 '노동조합문제와 증자, 편집권 관련' 문서

지난 18일 <인천일보> 최대 주주의 대리인 자격으로 인천일보 등기이사로 활동 중인 김모 변호사의 사무실 컴퓨터에서 '인천일보 회생의 핵심 키워 증자'라는 제목의 문건이 발견되어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9월 26일 인천일보는 편집국 출신 간부진 21명에 대해 인사 조치가 단행했다.
하지만 인사 당사자들과 이들에 동조한 일부 조합원들이 이사회가 선임한 대표이사와 노조위원장 사퇴를 요구하며 비상대책위(이하 비대위)를 구성, 노조 및 대표이사와 힘 대결을 벌이고 있는 형국이다. 비대위는 외형적으로 '편집권 독립'과 '경영 정상화'를 요구하고 있다.

A 4 2장 분량에 작성자가 명시되어 있지 않은 이 문건은 전국언론노동조합 인천일보지부(위원장 정찬흥)가 같은 날 열린 이사회에서 김 변호사가 인천일보 폐업 운운한 점에 항의하기 위해 사무실을 방문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해당 문건에서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부분은 '비대위 결의' 내용이다.
여기에는 ▲ 증자 자금 결코 급여와 관련 없음(경영구조 정상화까지 1억 벌면 1억으로 나눈다) ▲ 투자자에 대한 최대한의 적극적인 예우(정보보고, 부장급 기자 1인 1사 담당, 주주배당 가능토록) ▲ 노조 무분규 선언, 단체협약 갱신 등의 내용이 적시돼 있다.

이에 대해 인천일보 노조는 "투자자에게 정보 보고를 하고, 부장급 기자 1인이 1사를 담당케 한다는 것은 독자의 알권리를 위해 수집한 정보를 사사로이 유출, 돈을 벌도록 거들어 주겠다는 것으로 언론사이기를 스스로 포기하는 작태"라며 "언론의 사명을 저버린 채 천박한 자본의 주구를 자임한 꼴"이라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특히 노조는 "증자가 안될 경우 펀드를 조성, 고수익 투자에 나선다"는 방안을 적은 '증자 대안' 부분에 대해서도 "기자들이 취합한 정보와 지역 사회에 대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지역 내 각종 투자사업을 벌여 고수익을 창출, 투자자들에 돌려 준다"는 것이라며 "이는 지역에서 땅 투기나 재개발 및 재건축 조합의 이전투구에 기자들이 나서거나, 아니면 각종 이권사업에 기자들이 대신 나서는 꼴밖에 안 된다"며 비판했다.

인천일보 단체협약 "가장 선진적·개혁적"
이외에도 이 문건에는 인천일보의 단체협약을 갱신할 것('비대위 결의')과 증자를 미끼로 노동조합을 무력화 시킨 뒤 노조 위원장의 보궐선거를 실시하겠다('이사회 결의안' '후속 이사회가 결의할 내용')는 시나리오까지 구체적으로 언급돼 있다.
인천일보의 단체협약은 전국 언론사 중 가장 선진적·개혁적이라는 평가를 받아 왔으며, 인천일보는 '2005년도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선정 5대 일간지'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인천민주언론시민연대 구교정 사무처장은 "편집국장 직선제, 노사 동수 인사위원회 구성 등을 규정한 인천일보 단협 체결은 편집권 독립을 통한 언론의 민주화를 이룬 일련의 과정의 산물"이라며 "발견된 문건의 내용이 사실이라면, 자본이 자기 입맛에 맞게 언론을 바꾸겠다는 있을 수 없는 구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언론사는 자본주 몇 명의 소유가 아니라, 독자들의 소유인 점을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회적 공기 역할 포기한 예상 이사회 결의안
한편 문건에서는 "인천일보를 즉시 폐업하든지 아니면 '무분규'를 선언하고, 단체협약을 갱신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무조건 폐업을 하겠다"는 이사회의 예상 결의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아울러 '후속 이사회가 결의할 내용(예상)'에서도 ▲ 노조 활동 중단 ▲ 노조 집행부 전원 사퇴 ▲ 위원장 보궐 선거를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있다. 이는 일단 노조를 '휴면화'하고 향후 이사회 입맛에 맞는 인사를 인천과 경기 본사의 공동 비대위원장으로 임명해 회사를 운영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이에 대해 노조는 "편집권 독립을 위해 마련한 개혁 단협과 사규를 부정하는 반개혁 세력의 손아귀에 회사가 좌우될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며 "이같은 구상이 현실화할 경우 인천일보는 지역사회의 해악적 존재로 남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자신의 사무실에서 문건이 발견된 점에 대해 김 변호사는 "직접 작성한 문건이 아니며 받은 것이고, 단순 의견일 뿐이라고 생각했다"며 "자세한 내용도 모르고, 문건이 사무실에서 나왔다고 했을 때 놀랐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인천일보> 등기이사로 인천지방변호사협회장을 역임하는 등 지역에서 적잖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반개혁적 이사들과 결전 불사"
인천일보 노조는 "언론노조 본조와 지역 노동계, 시민사회단체 등 인천일보를 사랑하고 언론개혁을 바라는 모든 세력과의 연대를 통해 이들 반개혁 이사들과의 결전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노조 관계자는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600여 명에 이르는 인천일보 구성원들과 가족들의 생존권을 빼앗겠다는 인물들이 인천일보의 이사로 남아 있다는 것이 부끄럽다"며 "이들에 대한 인적 청산이야말로 인천일보 제자리 찾기의 처음이자 마지막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만송(mansong2) 기자
2005-11-23 18:38
ⓒ 2005 OhmyNews

-----------------------------------------------------------------------
★ 한겨레 신문 보도

-‘민주언론상’ 지역 신문사의 ‘기막힌’ 경영난 타개전략-

자본금 완전잠식 상태의 절박한 한 지역 신문사가 있다. 돈을 끌어들이려면 투자자들에게 ‘매력’을 보여줘야 한다.

취재 과정에서 얻은 온갖 투자정보를 돈을 댄 사람들에게 수시로 ‘정보 보고’하겠다며 투자자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 그렇게 끌어들인 돈도 신문사 증자가 아니라 이 지역에 불고 있는 부동산 개발 등 각종 고수익 사업에 투자하는 펀드로 운용한다.

실제 이런 사업전략을 검토하는 신문사가 있을까? <인천일보>가 그렇다. 다만, 일부 간부들의 결의 내용이다. 그 안에는 노동조합의 무분규 선언과 노조 쪽에 힘이 실린 단체협약 조항을 고치는 등 노조 관련 내용도 들어 있다.

이들은 이 내용을 문건으로 만들어 경영진에게도 보냈다. 그러나 뒤늦게 이를 안 노동조합이 신문을 투자자의 심부름센터로 만드는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문건을 전달받은 한 이사는 “여러 제안 중 하나일 뿐 비중을 두지 않고 있다”고 말했으나, 노조는 “일련의 경영진 발언들이 문건에 나오는 내용과 많이 겹친다”며 유착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번 사태는 지난 9월 노사 동수의 인사위원회가 단행한 인사와 관련이 있다. 부장급 이상 간부 17명은 자신들의 전보에 반발해 ‘인사 거부’를 공개선언하고 비상대책위를 만들었다. 이번 문건도 비상대책위에서 나왔다.

문건을 만든 권혁철 부장(총무부 대기)은 “우리 노조는 전국에서 가장 강력한 단협으로 회사를 장악하고 있어 투자자들이 등을 돌리고 있다”며 “나도 노조 탄압으로 2년 전 정치부장에서 좌천된 바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노조 김칭우 사무국장은 “그동안 증자 작업이 나름대로 순조롭게 진행돼 왔다”며 “일하는 조직을 만들기 위해 노사가 협의해 단행한 개혁인사를 집단행동으로 무력화시키려는 기득권 세력이 오히려 투자를 막고 있다 ”고 반박했다.

또 “우리의 단협은 그동안 비리와 부패 등으로 얼룩진 사주 쪽과 싸워 얻어낸 투명경영과 편집권 독립을 위한 제도적 장치”라고 덧붙였다.

1988년 창간한 이 신문사는 구제금융 사태 직후 안기부 지부장 출신 대표이사가 취임하면서 갈등과 파행을 거듭했다.

하지만 2년 전 현 노조가 출범하면서 기자 자정선언 등 일련의 개혁작업을 벌여 지난해에는 전국언론노조의 민주언론상을 수상했으며, 올해에는 전국의 지역신문발전기금 우선지원 대상 신문사 5곳 가운데 하나로 선정되기도 했다.

2005년 11월 24일
안영춘 기자 jona@hani.co.kr
<한겨레신문 25쪽 미디어면>





*

'삼성, 됐거덩' 삼성바로보기문화제 본행사(2시간 35분)  

 운영자
2005/11/01 3447

*

'삼성, 됐거덩' 삼성바로보기문화제 오프닝(10분 45초)  

 운영자
2005/11/01 3988
95
 공간의 사고  

채호준
2007/07/25 3174
94
 호킹의 블랙홀 이론이 내포한 물리학적 모순을 일부 해결하는 논문을 발표했다.  

페르마30(베셀)
2007/05/24 2703
93
 1천원의 사랑(후원), 1천원의 즐거움(노래)  

국민연합
2007/03/02 2695
92
 [대안연대, 발표회]06.5.2(화) 재벌그룹 삼성의 빛과 그림자-제2차 발표회  

대안연대회의
2006/04/27 2990
91
 [토론회]재벌그룹 삼성의 빛과 그림자-1차 발표회  

대안연대회의
2006/03/28 2798
90
 의료비 부담이 늘어납니다???  

미뉘아빠
2006/03/21 2651
89
 노인수발보험이란..  

미뉘아빠
2006/03/21 2650
88
 법률신문 2005-11-24  

임성준
2005/12/31 2930
87
 오늘의 인권전(일하고 쉴권리)에 초대합니다  

새사회연대
2005/12/04 3508
86
 여기가 수용소인가 교도소인가...  

하이닉스사내하청
2005/12/03 2814
85
 열일곱번째 인권콘서트  

민가협
2005/12/01 2661
84
 아시아인권광주포럼 행사안내  

김찬호
2005/11/29 2708
83
 이제 하이닉스매그나칩 원청이 화답할 차례.....  

하이닉스매그나칩
2005/11/26 3012

 인천일보 파행과 관련한 보도자료(오마이뉴스,한겨례)  

인천일보 노동조합
2005/11/24 2972
81
 인천일보 일부 이사진, 편집권 말살 통한 돈벌이 기도 발각  

인천일보 노동조합
2005/11/23 3241
80
 홈피구경잘했습니다^  [1]

백승리
2005/11/21 2899
79
 빅부라더상 수상식에서 봅시다  [1]

2005/11/19 2920
78
 [생중계]11.18 쌀개방저지 아펙반대 부시방한반대 전국농민대회  

코리아포커스
2005/11/18 4038
1 [2][3][4][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WS